Kita (City North)키타

Kita (City North)

The charming gateway to the north is still growing and evolving

The northern part of Osaka City surrounding Umeda, Kita is widely regarded to be at the forefront of trends in fashion, amusement and art. Known as the "gateway to Kansai", the Ume-kita area is continually developing to maintain its reputation as a world-class commercial district. Osaka Station City was built at JR Osaka Station, creating a vibrant hub around this important transportation center. In 2013, Grand Front Osaka opened as one of the largest shopping centers in the country, as well as a center of information, with luxury hotels and high-rise apartment buildings.

kita_p06s.jpg

A fusion of the trendy and the retro

With the remodeling of JR Osaka Station, Umeda has become livelier than ever. The dynamically designed train station, with its domed-shaped ceiling and eight different plazas, offers countless places for meeting friends or taking a break. And the adjoining Osaka Station City, always bustling with people coming to enjoy shopping, dining and movies, includes malls like JR Osaka Mitsukoshi Isetan and Lucua that stock the latest in women's fashions.
Recently, even the city's most iconic historical buildings have been given a fresh lift. The Hankyu Umeda Department Store was the world's first department store to be built at a railway terminal when it opened in 1929. In November 2012, it reopened after an extensive seven-year rebuilding project that created 84,000 square meters of sparkling new places to enjoy shopping and dining.

kita_p02s.jpg

Don't miss the most popular sightseeing spots!

The heavenly Floating Garden Observatory in the Umeda Sky Building offers a breathtaking view from 173 meters in the air, making it a popular sightseeing destination by day and romantic date spot by night. And speaking of views, you can look out across all of Osaka City from the HEP FIVE Ferris Wheel. A short stroll away from the centre of Umeda is Nakazakicho, a trendy neighbourhood where narrow alleyways are lined with traditional wooden town houses that have been artfully converted into fashionable shops and cafes.

kita_p03s.jpg

Dojima Riverside, growing in popularity

Hotarumachi looks out over the Dojima River, one of the waterways that made Osaka into an aqua metropolis. With the recent opening of cafes, restaurants and the Dojima CrossWalk shopping center, the area is emerging as a vibrant destination. It helps too that the Osaka National Museum of Art and the Osaka Science Museum are just a stone's throw away. And while you're in the area, you have to taste the Dojima roll, a popular cream-filled cake that originated right here at the Mon Cher store.

Experience art - fun for adults

HERBIS PLAZA ENT in Nishi-umeda features luxury brands and shops for customers with refined tastes. At the Osaka Shiki Theatre on the 7th floor, the Shiki Theatre Company puts on full-scale musicals year-round. And if you like music, the Osaka Shiki Theatre concerts in the same building are sure to please. Spend a stylish evening enjoying drinks and listening to quality performances by both Japanese and foreign artists. Also be sure to check out Sankei Hall BREEZE next door, where they hold many concerts and exciting plays.

kita_p04s.jpg

Enjoy retro Osaka

Tsuyunoten Shrine (also known as Ohatsu Tenjin) can be found on Ohatsu Tenjin Street to the east of JR Osaka Station. This shrine, standing peacefully in the corner of a shopping district, was the setting for Monzaemon Chikamatsu's Love Suicides at Sonezaki. The ancient temple of Osaka Temmangu Shrine, built in the year 949, is also near JR Osaka Station. Many people come here to pray for success in their studies and the performing arts, because the god of learning, Sugawara no Michizane, stopped here on his way to being demoted to Dazaifu (a regional government official). The rakugo hall Temma Tenjin Hanjoutei is also on the grounds of Osaka Tenmangu, keeping rakugo fans entertained daily. Monzenmachi includes Tenjinbashisuji shopping street, the longest covered shopping Street in Japan that takes 40 minutes to walk down. On Oimatsu Dohri Street you can also soak up the working-class atmosphere of days gone by as you shop for antiques and old works of art.

한큐 우메다본점

「패션 선도형 점포」로서 인기가 많으며 2012년 11월 하순 그랜드오픈한, 총면적 8.4만 평방미터의 일본 최대급의 백화점.

더 피닉스 홀

좌석수 335석, 클래식 음악을 중심으로 독특한 프로그램을 기획・구성하는 \"작지만 빛나는\" 콘서트 홀.

키즈플라자 오사카

여러 가지 놀이나 워크숍을 체험할 수 있는 어린이를 위한 박물관.

우메다 예술극장 시어터 드라마시티

연극과 다카라즈카 가극을 중심으로 뮤지컬에서부터 클래식, 오페라, 발레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레퍼토리를 상연하고 있다.

더 심포니 홀

좌석 수 1704석의 전 객석이 무대를 둘러싸고 있는 "아레나 시어터 형식"의 클래식 콘서트 전용 홀.

호리카와에비스 신사

「기타의 에벳상」으로 불리며 사랑받아온 신사로, 「도카에비스」 축제 날에는 참배객이 경내에 다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붐빈다.

오사카시 중앙도매시장

일반인은 아침 경매나 소매만을 위해서는 들어갈 수 없으나, 중앙도매시장 견학 코스로 둘러보는 것은 가능하다 (사전신청 필요).

공중정원 전망대(우메다 스카이빌딩)

오사카 우메다의 랜드마크 중 하나. 옥상에 위치한「공중정원 전망대」에서는 지상 170m 높이에서 오사카 도심을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우메다 예술극장 메인홀

구 우메다 코마극장이 2005년 새롭게 단장하여 오픈. 뮤지컬에서부터 클래식, 오페라, 발레 등에 이르기까지 상연 레퍼토리가 다채롭다.

조폐국 (공장 견학)

화폐를 비롯하여 훈장과 포장, 금속 공예품 등을 제조하는 기관. 구내에는 조폐박물관이 있으며, 매년 4월 중순에는 「벚꽃터널」에서 벚꽃구경 행사가 개최되기도 한다.

오사카텐만구 신사

「텐마의 텐진상」이라는 별칭으로 친숙하게 불리며, 학문의 신 스가와라노 미치자네를 모시고 있다. 매년 7월 24, 25일에 개최되는「텐진마츠리(축제)」가 유명하다.

오사카 노가쿠(능악)회관

노송나무로 만들어진 본 무대에 통로를 놓고, 시라스(흰 모래나 자갈을 깐 곳)로 둘러싼 전통있는 노(能)의 무대. 평일에는 노와 관련된 각종 연습 외에도 초보자를 대상으로 한 교실을 개최.

츠유노텐신사(오하츠텐진)

1300년 이상 전에 창건된 우메다 소네자키의 수호신을 모신 신사이다. 통칭「오하츠텐진」은 치카마츠의 명작「소네자키신쥬」의 유곽녀 오하츠의 이름에서 유래되었으며, 인연을 맺어 주는 신으로도 유명하다.

키타신치

재계인들이 정보 교환의 장으로 활발히 이용했던, 오사카 북쪽 지역을 대표하는 고급 환락가.

텐진바시 다리

나카노시마의 「켄사키」에 설치된 다리. 텐마바시 다리, 나니와바시 다리와 함께 「나니와 3대 다리」로 일컬어졌다.

HEP FIVE 관람차

오사카 우메다의 랜드마크 중 하나. 최고 도달점인 지상 106m에서는 아카시해협까지 내려다 볼 수 있다.

오사카 생활 콘자쿠관

에도시대 후기의 오사카 모습의 단편을 완벽하게 복원하고 있으며, 그 밖에도 메이지・타이쇼・쇼와 시대의 오사카와 당시의 생활 모습을 전시 및 소개하고 있다.

나니와바시 다리(라이온 다리)

에도시대부터 있었으며, 「라이온 다리」라는 애칭으로 친숙한 오사카의 대표 다리 중 하나. 화려한 조명과 나카노시마 공원으로 내려가는 넓은 석조 계단 등이 아름답다.

타이유지 절

코보 대사가 창건하였으며, 전화를 면한 천수관음상을 본존으로 모신 고찰. 메이지시대에는 자유민권운동이 이곳에서 전국으로 퍼져나갔다.

텐마텐진 한죠테이

오사카시민과 카미가타 라쿠고 예술인들이 염원하던 라쿠고 전문 공연장이 탄생. 웃고 즐긴 후에는 텐진바시 상가에서 쇼핑과 먹거리 탐방을 해 보자.

PAG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