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kanoshima나카노시마 주변(키타하마, 요도야바시, 혼마치)

list_nakanoshima

A town nurtured by water

Okawa River, a branch of the Yodogawa River, splits into the Dojima River and the Tosabori River at Tenma. The area between them is known as Nakanoshima. Beginning with Osaka City Hall, the business and administrative center of Osaka stretches out in all directions from Nakanoshima. The cornerstone of its current prosperity is the water that surrounds it.
Historically, the Dojima/Nakanoshima area was alive with water transport, connecting it via ship to Kyoto, Nara, Edo (Tokyo), even Hokkaido. Because of this, each clan built city warehouses in the area and so was born a spirit of trade. Soon, Nakanoshima became known as a center of learning and textile production. Today, there are many facilities here where you can truly feel the history, culture and art of Osaka.

naka_p01s

Places to enjoy the Aqua Metropolis of Osaka

With it's many canals, rivers and port, Osaka is a true aqua metropolis. Even from the beginning when the city was being planned, the waterways played a central role in determining how Osaka was laid out. As the city grew over time, the canals continued to provide vital resources, allowing it to become known as "heaven's kitchen" in the Edo period and the "Manchester of the Orient" in modern times. Even now, the city continues to evolve and develop around these important waterways. There are numerous waterside cafes and restaurants plus river-related events that bring you right to the banks of this very important part of Osaka's history. And for an even closer aquatic encounter, you can get into the water itself with the Aqua Bus Aqua-Liner that goes around Nakanoshima, the Naniwa Tanken Cruise (Osaka River Cruise) that comes with a rakugo performance, or even by paddleboard.

naka_p02s

Experience art and culture

Nakanoshima is full of places to experience art and culture, including the Osaka National Museum of Art, which is uniquely constructed completely underground; the Osaka Museum of Oriental Ceramics, known for its rare celadon and white porcelain pieces; and the Osaka Science Museum, where you can have fun while learning science. We also recommend taking a leisurely walk around the area, stopping to see historical buildings such as the stunning, red brick Osaka City Central Public Hall, or the stone constructed Osaka Prefectural Nakanoshima Library.

A town with the spirit of trade

The Dojima Rice Exchange, once the symbol of "heaven's kitchen" as well as various financial businesses in the Nakanoshima area, supported Japan's economy for over 200 years through heavy industry and credit transactions. Nakanoshima was the center of trade during the Dai-Osaka period. The Entrepreneurial Museum of Challenge and Innovation near Sakaisuji-Hommachi has exhibits about the achievements of 105 entrepreneurs who were active in Osaka.

naka_p03s

Knowledge passed down through citizens

The Nakanoshima area was also a center of learning. The Kaitokudo school was built in 1726, financed by wealthy merchants. In the late Edo period, astronomy and Western learning were developing here as well. This legacy was succeeded by Kouan Ogata's Tekijuku, founded in 1838 during the Bakumatsu period. Tekijuku mainly taught western-style medical studies, the spirit of which helped to develop chemistry and the sciences much more through the Japan Mint and public chemistry research organizations built during the Meiji era.

오사카 기업가뮤지엄

오사카를 무대로 활약한 기업가 105명의 업적을 관련 물건들과 함께 전시 및 소개하는 박물관.

호코나가시바시 다리

도지마가와 강에 설치된 다리로서, 매년 7월 24일 아침에는 덴진마쓰리 행사 중 하나인 「호코나가시신지」가 다리 옆에서 열린다.

오사카 거래소

원통형의 웅장한 흰색 외관과 스테인드글라스가 아름다운 현관 로비가 특징인 복고풍 건물. 그 역사는 에도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키타하마 레트로 빌딩

국가유형문화재로 등록되어 있는 빌딩에서 영국풍 애프터눈 티를 마시며, 창문 너머의 나카노시마 장미원을 감상해 보자.

오사카 국제회의장(그랑큐브 오사카)

나카노시마에 입지하고 있으며, 각종 회의, 콘서트, 전시회 등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국제회의장.

마이돔 오사카

오사카 중소기업의 진흥과 발전을 도모하려는 목적으로 세워진 도시형 전시장.

오사카시립 과학관

「우주와 에너지」를 테마로 한 200여 개 체험형 전시 및 과학쇼, 플라네타륨 등이 있어, 어린이는 물론 성인들까지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오사카시립 동양도자기미술관

「아타카 컬렉션」을 비롯하여 약 2000점의 동양 도기를 소장. 그 중 2점이 국보이며, 13점이 중요문화재이다.

닛폰은행 오사카 지점 구관

아름다운 청록색 돔형 지붕이 특징적인, 벽돌과 돌로 축조된 본격 서양식 건축물. 내부 견학도 가능.

테키쥬쿠

막부 말부터 메이지 시대에 걸쳐 활약한 후쿠자와 유키치나 오무라 마스지로 등, 수많은 인재를 양성해 온 난학 교육기관. 현재의 건물은 국가 중요문화재이다.

나카노시마 공원

도지마가와와 도사보리가와 사이에 위치한 강변 공원. 약 100여 종, 4000여 그루의 장미나무가 심겨진 장미원이 있으며, 부근의 복고풍 빌딩과도 훌륭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경관은「오사카의 녹지 100선」에도 선정되었다.

오사카 시청

로비에는 구 시청사에서 사용했던 벽이나 스테인드글라스가 장식되어 있다

유키 미술관

일본요리점 「깃초」의 창업자 유키 데이이치 씨가 수집한 다기를 중심으로, 가이세키 요리용 그릇이나 고미술품 등 소장 및 전시하고 있다.

키타미도(츠무라베츠인)

오사카 시내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도로 「미도스지」의 명칭은 이곳 「키타미도」와 「미나미미도」에서 유래한다.

메이지야 빌딩

사카이스지혼마치에 있는 네오 르네상스 양식의 다이쇼 복고풍 건축. 당시로서는 참신한 서양 식생활 문화의 발신지였다.

우츠보 테니스센터

테니스계의 예비 슈퍼스타들이 모이는 곳. 주목 받는 주니어 테니스 선수권 대회도 이곳 시민 테니스센터에서 개최된다.

오사카가스 빌딩

미도스지 도로변에 세워진 근대 유명 건축물. 빌딩 8층에는 추억의 메뉴를 그대로 재현하고 있는 명물 레스토랑도 있다.

약의 마을 도쇼마치자료관

에도시대의 약재중개상이 작성한 관련 문서 약 3천점과 메이지시대 이후의 자료 약 3만점을 비롯하여, 다양한 약초와 약에 관한 포스터, 특별 프리미엄 상품 등을 전시 및 소개하고 있다.

일본 그리스도교단 나니와교회

고딕 양식의 첨탑 창문이나 노란색과 녹색의 색유리로 장식된 외관, 그리고 청초하면서도 아름다운 공간의 예배당과 성당이 특징을 이루는 1930년대의 복고풍 건축물.

이코마 빌딩

주식의 거리 기타하마를 바라보고 서 있는 이코마 시계점 본사 빌딩. 시계탑이나 조각, 스테인드글라스 등 중후한 멋이 느껴지는 역사의 보고.

PAGE TOP